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반포아파트도 팔겠다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결국 사의표명…"최근 상황 책임"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8-07 17:30

정무수석, 민정수석, 국민소통수석, 인사, 시민사회 수석 등도 함께 사의표명
청와대, '부동산 여론 악화 의식했나' 질문에 구체적 답변은 피해

지난달 8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비서실장 산하에 있는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 등 5명이다.

부동산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했냐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상황을 종합적으로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라고 했으니 여러분이 해석해달라”며 말을 아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의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당초 노영민 비서실장은 반포와 청주에 각각 아파트를 한 채씩 가지고 있었다. 그는 최근 6.17 부동산대책이 발표된 후 여권 인사들의 다주택 보유 논란을 두고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반포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발표 50분 만에 “(반포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한다”며 말을 번복해 여론의 뭇매와 조롱을 받았다.

그러자 노 실장은 지난 7월 초 청주아파트 처분에 이어 서울 반포 소재의 아파트(22.86㎡) 처분에 나섰다. 노 실장이 반포가 아닌 청주아파트를 처분한 것을 두고 ‘청와대 참모도 강남아파트를 포기하지 못한다’는 조롱 섞인 비판 여론이 강해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노영민 실장은 지난달 8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송구의 뜻을 밝혔다.

그는 “BH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