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인천 송도에 2030년까지 25조 투자…3공장 착공 추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8-05 17:21 최종수정 : 2020-08-05 17:3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서정진닫기서정진기사 모아보기 셀트리온 회장이 2030년까지 인천 송도에서 바이오 의약품 분야에만 약 25조원을 쏟아 붓는다. 인천시와 협력해 송도에 대규모 바이오 산업단지인 '셀트리온 타운'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그 시작으로 2023년께 송도 3공장 착공에 들어간다.

인천시와 셀트리온은 5일 오후 인천 경제자유구청 대회의실에서 '글로벌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인천시와 셀트리온은 △기업·연구소 유치 및 집적화를 통한 셀트리온 타운 조성 △펀드 조성, 벤처플라자 건립,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등과 관련한 사항에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지난해 발표한 '비전 2030'의 후속 조치다. 당시 서 회장은 2030년까지 총 40조원을 투자해 11만명 규모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내겠다고 선언했다. 투자금 40조원 가운데 25조원은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하는 바이오 의약품 분야에 집중된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왼쪽)과 박남춘 인천시장.

이미지 확대보기


이를 위해 셀트리온은 현재 계획 중인 송도 3공장 건설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착공 예상 시점은 이르면 2023년이다. 이를 중심으로 관련 기업·연구소를 유치·지원해, 대규모 바이오 클러스터 단지인 이른바 '셀트리온 타운'을 2030년께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인천 바이오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펀드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한 별도 기구를 마련해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인천시가 바이오산업 인력 양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공정 전문센터' 유치에도 셀트리온이 힘을 보태기로 했다.

서 회장은 "인천 송도에서 출발한 셀트리온이 명실상부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이제는 국내 바이오 산업 발전에 적극 동참해 지역 사회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바이오 생태계가 획기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