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9월부터 코로나19 치료제 상업생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7-20 14:18 최종수정 : 2020-07-20 16:27

내년 상반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목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내년 상반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는 셀트리온이 올해 3분기 치료제 상업생산 체계를 구축한다.

서정진닫기서정진기사 모아보기 셀트리온 회장은 20일 온라인 감담회에서 "오는 9월 송도 1공장에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상업생산을 개시한다"고 말했다.

앞서 17일 셀트리온은 자체 개발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1상 승인을 받았다. 현재 충남대병원에서 시험이 진행 중이며 올 3분기 내 시험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후 글로벌 임상 2, 3상을 진행한다.

서 회장은 "내년 상반기까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허가를 끝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치료제는 공익재인 만큼 가급적 회사 이윤 추구 보다는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 회장은 "세계적으로 51개사가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라며 "부작용이 적고 효능이 좋으면서 낮은 가격으로 공급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서 회장은 올 연말 은퇴하겠다는 뜻도 거듭 밝혔다. 그는 "올 연말까지 제가 개발을 직접 지휘하고 이후에는 제 후배가 할 것"이라며 "(셀트리온은) 제가 없다고 개발이 안 되는 허약한 회사가 아니다"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