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기아차, 메쉬코리아·로지스팟에 차량 데이터 제공…'스마트 물류' 플랫폼 강화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7-14 09:2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기아차가 물류 스타트업과 손잡고 데이터 기반의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14일 현대차·기아차는 전날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제로원에서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로지스팟과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로지스팟 박재용 공동대표, 현대·기아차 모빌리티플랫폼사업실장 권오륭 상무,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



현대차와 기아차는 커넥티드 단말과 상용 모빌리티 플랫폼에서 수집한 운행·상태·특장 등 차량 정보를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에 제공한다. 이 스타트업들은 정보를 자사 물류 솔루션에 활용해 개선된 시스템과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올해 안으로 개발 작업을 완료하고 운송·화주사 등 최종고객사에 제공하기로 했다.

차량 데이터에 기반한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는 현대차·기아차는 이번 협업으로 플랫폼 내 스마트 물류 분야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기아차 관계자는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여러 물류 솔루션사와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