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우조선해양 LNG 계약 또 성사, 러시아서 9000억원 수주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6-08 15:47 최종수정 : 2020-06-08 16:31

추가 옵션물량 2척 포함돼 추구 수주도 기대
"대우조선해양의 압도적인 기술력 다시 입증"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러시아에서 9000억원 규모의 LNG-Barge(바지)선(액화천연가스 저장 및 환적설비) 2척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LNG-FSRU 등의 선박을 수주한 데 이어 다시 대규모 계약을 따냈는데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입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시장 상황이 어려운 속에서 또 한번 쾌거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이들 선박은 오는 2022년 말까지 설치지역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추가 옵션물량 2척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지난 5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LNG-Barge 건조 계약식에서 (왼쪽부터) 박형근 대우조선해양 전무, 이성근 사장, 권오익 전무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이미지 확대보기
LNG 바지는 해상에서 쇄빙LNG운반선으로부터 LNG를 받아 저장한 후 일반 LNG운반선으로 하역하는 기능을 가진 설비로 해상에 떠있는 LNG터미널이다. 설비는 향후 러시아 무르만스크와 캄차카 지역에 설치돼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설비가 설치되면 북극해에서 생산된 LNG를 유럽과 아시아지역으로 훨씬 빠르게 공급할 수 있고, 운송하는 LNG운반선의 운영비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계약으로 대우조선해양은 LNG운반선, 쇄빙LNG운반선, LNG-RV, LNG-FSRU, LNG-FSU, LNG-FPSO 등 LNG 관련 설비의 풀라인업을 완성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쇄빙LNG운반선, LNG-RV, LNG-FSRU, LNG-FPSO 등은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제품들로 LNG관련 분야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의 LNG관련 압도적인 기술력을 다시 한번 시장에 증명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일부 대규모 프로젝트가 연기되는 상황에서 이번 수주는 안정적인 일감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Barge 2척, LNG-FSRU 1척, 셔틀탱커 2척, VLCC 1척 등 총 6척 약 14억3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