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 첫 온라인 채용시험 "성공적, 확대 검토"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5-31 12:02 최종수정 : 2020-05-31 12:1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이 공채 필기시험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한 결과 "효용이 더 크다"고 결론 짓고, 향후 채용분야에서 확대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삼성은 30일과 31일 양일간 오전·오후로 실시하고 있는 온라인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위한 직무적성검사 'GSAT'가 과부하 등 시스템 문제 없이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31일 오전 밝혔다.

삼성은 응시자 만족도 등을 종합한 결과 "온라인 시험이 대규모 지필고사 보다 사회적 비용 축소, 응시자 편의 측면에서 효용이 크다"고 결론 내렸다.

삼성 GSAT 감독관들이 31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실시간 원격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회사는 당장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다시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리스크를 사전 차단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새벽부터 장거리 이동을 준비해야 하는 오프라인 시험에 비해 집에서 편하게 볼 수 있다는 점도 꼽았다. 한 응시자는 "전반적으로 첫 도입임에도 매우 괜찮았고 일요일 아침에 나오지 않아도 돼서 좋았다"면서 "시스템도 잘 돌아갔고 감독관 분도 친절했다"고 말했다고 회사는 전했다.

이밖에 밀레니엘에 익숙한 온라인 환경이 시험에 대한 부담감을 더 적다는 것도 장점이다.

온라인 시험에 대한 일부 부정적인 반응은 충분히 개선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선 "모니터를 만지지 못하는 등 제약사항이 많았다"는 의견에 대해, 삼성은 "시험 공정성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했다.

또 온라인 시험이 난이도가 더 높아졌다는 지적도 "생소한 방식에 체감 난이도가 높아진 것"이라며 "전체 응시자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사항이므로 문제 없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온라인 시험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채용방식으로 언젠가는 가야할 길"이라면서 "일부 보완을 거쳐 채용분야에 다양한 활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