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은행, '금융소비자보호 오피서' 신설…상품판매 프로세스 적정성 점검 등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4-06 09:56

진옥동 신한은행장 / 자료사진= 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은행이 ‘금융소비자보호 오피서’ 제도를 도입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3월 신규인력 23명을 별도 채용했으며 4월 1일자로 전국 22개 지역 영업본부 및 1개 PWM본부에 ‘금융소비자보호 오피서’ 배치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금융소비자보호 오피서’ 제도는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은행장의 '고객 퍼스트'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신한은행 각 지역본부에 별도 인력을 투입해 소비자보호와 관련된 과제들을 점검하고 영업점에서 발생한 고객의 불만사항 해결을 지원한다.

고객 관점에서의 상품판매 프로세스 적정성 점검, 만기도래예금·타발송금 등의 지급 지연 예방,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 활동 등이 주요 업무다.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는 사안이 발생할 경우 활동 영역을 탄력적으로 넓혀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측은 "신규 채용된 23명은 오랜 근무 경력을 가진 신한은행의 부서장급 퇴직직원으로 풍부한 근무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영업 현장에 소비자보호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금융소비자보호 오피서 조직이 신한은행의 고객중심 문화를 확고히 하는데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제시했다.

신한은행은 소비자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각종 제도와 시스템을 고객 관점에서 재설계하고 있다. 올해 초 소비자보호본부를 소비자보호그룹을 재편해 소비자보호 역할을 강화했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투자상품 판매정지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며 AI(인공지능) 시스템을 활용한 상품 판매프로세스 점검도 추진 중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