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자엽 "자립과 성장 터전" LS전선, 동해시 해저케이블 2공장 준공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20-04-02 18:40 최종수정 : 2020-04-04 17:35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에 해저 케이블 2공장을 준공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2공장 준공으로 LS전선은 해저 케이블 생산능력이 2.5배 증가해 글로벌 4위권 업체로 도약할 전망이다.

구자엽 LS전선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기념사에서 “해저 케이블 사업은 그동안의 경험을 자산 삼아 자립과 성장의 터전을 만들어 냈다”며 “제2공장 준공은 미래로 나아가는 선언이며, ‘글로벌 케이블 솔루션 리더’라는 목표를 향한 의미있는 행보이다”고 말했다.

LS전선 해저 2공장은 대지면적 10만4천m²에 건축면적 8천800m² 규모로, 작년 3월 착공했으며 총 500여억원을 투자해 1년여 만에 준공했다.

회사 측은 "해저 2공장 준공으로 생산 능력을 대폭 확대해 2009년 해저 케이블 시장에 진출한 지 10여년 만에 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세계 각 대륙에서 해상풍력단지와 대규모 관광 섬 개발 확대 등으로 해저 케이블 사업이 확대하고 있다. 해저 2공장은 이를 반영, 초고압의 케이블을 대규모로 생산, 보관, 운반할 수 있는 설비들로 구축했다.

또한 해저 전력 케이블은 일반적으로 지름 30cm내외의 케이블을 한번에 수십 km까지 연속으로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대형 제조 설비가 필수적이다.

LS전선 해저케이블 2공장 전경. 제공=LS전선

LS전선 측은 "대부분의 설비를 자체 개발했으며 특히 50m(아파트 18층) 높이의 대형 제조 설비는 전세계적으로도 5대 정도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5톤 트럭 1000대분의 케이블을 한곳에 감아 보관할 수 있는 5000톤급 턴테이블도 추가로 도입했다"고 밝혔다.

한편 LS전선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추어 이날 준공식은 갖지 않고 구자엽 LS전선 회장 등 최고경영진이 사업장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