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BJ은행, 디지털·ICT 자회사 SBJ DNX 설립…신한은행 손자회사로 편입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4-02 09:50

신한은행 해외법인 최초 자회사 설립

△ SBJ DNX 개업식에서 김계환 SBJ DNX 부사장(왼쪽 첫 번째)과 전필환 SBJ은행 부사장(왼쪽 세 번째), 토미야 세이이치로 SBJ은행 사장(왼쪽 네 번째), 히라오카 SBJ DNX 사장(왼쪽 일곱 번째). /사진=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은행은 2일 일본 현지법인 SBJ은행이 디지털·ICT 전문 자회사 SBJ DNX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SBJ DNX는 신한은행 해외법인이 현지에서 설립하는 최초의 자회사로 SBJ은행이 자본금 전액을 출자해 신한은행의 손자회사로 편입된다.

DNX는 ‘Digital·Decoupling’, ‘New·Network’, ‘eXperience·Transformation’의 의미를 담아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대응 가능한 혁신 기업’을 뜻한다.

SBJ DNX는 SBJ은행이 지난 10년간 뱅킹 시스템 ‘Aither(아이테르)’를 안정적으로 운영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 시장에서 ICT 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및 ICT 관련 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SBJ은행은 일본 내 유일의 현지법인 은행으로 ‘Digital Company’ 전략을 통해 일본 최대 SNS 플랫폼인 LINE 등 다양한 사업자와 제휴한 디지털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모바일 앱을 기반으로 비대면 예금·대출·외환 서비스 등 디지털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SBJ은행은 일본 금융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디지털·ICT 관련 비즈니스에 도전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SBJ DNX 설립을 통해 일본 금융 시장에서 신한은행과 SBJ은행의 디지털·ICT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