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GA 파워게임①] GA의 시작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3-26 06:00

자료 = e클린보험서비스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GA 성장세가 가파르다. 수수료가 높은 상품 위주의 판매관행 탓에 불완전 판매 비율이 보험사 전속 설계사에 비해 높다. 일부 GA는 판매력을 앞세워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왝 더 독(Wag the dog)' 현상을 심화하고 있다. GA의 과거와 현재를 톺아보고 문제를 진단한다.

국내 보험시장에 보험대리점이 현재와 같은 형태로 등장한 건 1996년이다. 생명보험사보다 손해보험사에 먼저 도입됐다. 손보사 상품을 판매하는 보험대리점은 1996년 4월, 생보사는 1997년 4월 등장했다. 1990년대 초반 우리나라 경제가 대외 개방을 본격화하며 보험시장에도 자유화 바람이 분 결과였다. 당시 미국 등 선진국들은 우리나라가 표면적으로는 외국계 보험사의 진입을 허용하면서도 대리점 제도로 보험상품 유통을 규제해 실질적인 시장접근을 막고 있다며 이 제도의 폐지를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여 재정경제원은 ‘독립대리점 제도 도입 방안’을 마련해 하나의 보험대리점이 여러 보험회사의 보험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독립대리점(GA) 제도를 도입했다. 그때까지 국내 보험업계는 하나의 대리점이 1~2개 보험사의 상품만을 판매하는 전속·복수 대리점 제도를 유지하고 있어 외국계 보험사가 국내 시장에 진출해도 판매 채널을 갖추기 힘들었다.

24년이 지난 현재 GA는 특정 보험사 상품만 모집할 수 있는 전속 설계사와 달리 다양한 보험사 상품을 가지고 영업을 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고속 성장했다. 입법조사처 '보험판매채널 구조 변화에 따른 법인대리점의 문제점 및 발전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GA 수는 총 4477개에 달한다. 지난해 말 국내 전체 보험설계사는 41만9375명으로 집계됐는데, GA 소속 설계사 수는 23만2453명에 달했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에 소속돼 하나의 보험사 상품만 판매하는 전속설계사(18만6922명) 보다 4만6000여명 많은 수치다.

GA들의 형태는 각양각색이다. 크게는 법인대리점과 개인대리점으로 나뉘고, 법인대리점은 소속 설계사 규모에 따라 중·대형, 소형으로 갈라진다. 중·대형 법인대리점도 여러 대리점과 지사가 모여 만든 연합형(지사형)과 본사가 모든 대리점을 관리하는 기업형 등으로 분류된다. 500인 이상 대형 GA로 불리는 곳은 2015년 50개사에서 지난해 말 60개사까지 늘어났다. 이 중 보유 설계사가 1만5049명에 달하는 GA코리아는 대형 보험사들의 설계사 수와 맞먹는 규모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