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캠코 등 공공기관,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일환 크라우드펀딩 진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3-04 09:28 최종수정 : 2020-04-17 15:18

2022년까지 50억원 기금 조성

△ BEF 사업 구조도. /사진=캠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이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의 제2기 금융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부산지역 13개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에 나선다.

캠코는 지난달 19일부터 오는 19일까지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공공기관은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8곳이다.

BEF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이 2018년부터 5년간 조성한 50억원으로 사회적기업연구원에 위탁운영하고 있는 기금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업 초기 또는 사업화 준비단계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개척과 매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진행됐다.

‘동래 차밭골 꽃차’, ‘영도 해녀’ 등 특색 있는 13개 사회적경제기업의 사업 아이템을 홍보하고, 펀딩 목표금액이 달성되면 펀드에서 자금을 추가 지원하는 매칭투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크라우드펀딩 참여는 펀딩 플랫폼에 접속해서 검색창에 ‘BEF’를 검색하거나 ‘사회적기업연구원’ 배너 클릭을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사회적기업연구원 또는 펀딩 플랫폼에 문의하면 된다.

신흥식 자산관리공사 경영본부장은 “사업 3년차로 성장기에 들어선 BEF는 지역경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 모델의 모범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캠코는 BEF를 통해 부산지역의 사회적경제 생태계 선순환을 위해 혁신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제공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2020년 10억 4000만원과 더불어 오는 2022년까지 50억원의 기금을 공동 조성해 BEF를 운영하는 사회적기업연구원과 함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하고 있다.

또한 경영컨설팅, 아카데미 등 성장지원 교육프로그램,과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 클라우드펀딩 안내 홍보문. /사진=캠코

이미지 확대보기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