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생명 지난해 순익 33.5% 증가…'투트랙 전략' 효과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2-27 16:13

자료 = 미래에셋생명 IR자료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미래에셋생명이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3.5% 증가한 1000억원을 기록했다. 보장성 보험과 변액보험을 함께 강화하는 '투트랙 전략'이 효과를 봤다.

27일 미래에셋생명이 발표한 '2019년 연간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은 1000억원이다. 2018년 750억원을 기록한 것에 비해 33.5%가 늘어났다.

지난해 말 총자산은 37조9241억원으로 전년 대비 9.8% 늘은 반면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은 238.8%로 7.3%포인트 낮아졌다. 수입보험료는 4조25억원으로 1.8% 감소했지만, 전체 연납화보험료(APE)는 3.2% 늘어난 4703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고수익 상품인 보장성 보험과 안정적인 운용수수료 수익이 발생하는 변액보험을 함께 강화하는 '투트랙 전략'이 효과적이었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생명은 전속 설계사 채널과 법인보험대리점(GA)은 보장성 판매에, 방카슈랑스는 변액투자형 전문 채널에 집중하는 중이다.

퇴직연금을 지속 확보하면서 수수료 수입이 발생한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보장성 보험과 변액보험을 함께 강화한 투트랙 전략이 긍정적 영향을 줬다"며 "특히 변액보장형이 11.6% 성장하면서 변액적립금 10조8000억원을 달성했고, 퇴직연금은 전체 적립금 5조를 돌파해 수수료 사업 적립금 16조원을 달성하면서 수수료 수입 586억원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