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생명보험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원…보험료·대출이자 납부 유예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2-27 09:20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내 대형마트에서 방역용 마스크 판매를 고객 1인당 1세트로 제한한 모습. /사진제공=신세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생명보험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동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보험료 및 계약대출이자 납부를 유예하는 한편, 각 회원사는 마스크 구호물품 및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에 나선다.

27일 생명보험협회와 생보업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보험료 및 계약대출이자를 일정 기간 납부 유예한다. 보험금 청구 프로세스 간소화를 통해 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할 계획이다.

생명보험사들은 코로나19 확산지역 및 취약계층 아동·독거노인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손세정제 등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한다. 삼성생명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코로나19 피해자를 위한 후원금 전달할 예정이고, 농협생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물품 구매하고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생명은 독거노인에게 마스크 5만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생보협회는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매달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생명보험 관련 자격시험(설계사, 변액보험)을 3월6일까지 잠정 중단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자를 위한 후원금1000만원도 전달할 방침이다.

아울러 불안심리를 이용한 공포 마케팅과 같은 영업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정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불안심리를 이용해 불필요한 보험가입을 권유하는 등 '보험 공포 마케팅'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험업계 차원의 자정노력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자극적인 문구 등을 이용한 과장 광고 및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