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정부기준 미달, 가격변동 불가피"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21 16:3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HEV) 사전계약을 중단했다.

기아차는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신형 쏘렌토HEV가 정부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친환경차 세제 혜택 대상에 포함되지 못했다"면서"오후 4시부터 쏘렌토HEV 사전계약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쏘렌토HEV 가격은 사전 고지된 금액(3520~4100만원) 보다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는 "(이미 계약한) 고객 여러분께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하겠다"면서 "혼선을 끼쳐 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단 쏘렌토 디젤 모델은 예정대로 계약이 진행된다.

앞서 지난 20일 사전계약 첫날, 4세대 쏘렌토는 1만8800여대가 예약되며 현대 그랜저가 보유하고 있던 국내 신기록을 갱신했다. 이 가운데 쏘렌토HEV 모델이 70%로 높은 기대를 받은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