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기아차, 도로상황 판단해 자동변속하는 신기술 개발 성공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20 09:2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기아차가 자동차가 알아서 도로상황을 파악하고 기어를 바꾸는 기술을 개발했다. 운전자 성향에 따라 변속 모드를 바꿔주는 기존 '스마트 모드'에서 한 발 나아간 것이다.

회사는 연비향상과 운전 피로도 감소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어 자율주행시대 본격 개막에 앞서 해당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20일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이같은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개발 단계에서 관련 특허 40건을 국내외에 출원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술은 향후 신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은 도로정보를 수집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자동차 내 3D내비게이션은 도로 종류·높낮이·곡률과 돌방상황 정보를 살핀다. 전방 레이더는 앞차 거리와 속도를 파악한다. 이같은 정보는 변속제어장치(TCU)로 전송돼 최적의 변속기 기어비를 찾아 변경하는 것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장점은 연비 향상이다. 예를 들어 긴 내리막 관성주행이 예상되는 경우 변속기를 일시적인 중립 상태로 전환해 연료를 아낄 수 있다.

운전 피로도도 줄일 수 있다. 현대차·기아차는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기존 차량 대비 코너링 변속 빈도가 약 43%, 브레이크 조작 빈도가 11% 감소하는 것으로 실제 도로 테스트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주행모드 전환, 엔진브레이크 사용 등도 차량이 알아서 판단하고 작동시켜 쾌적한 운전감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이같은 기술은 다가온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더욱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비해 현대차·기아차는 ICT변속시스템을 더욱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테면 LTE·5G 통신과 접목시켜 신호등과도 통신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전병욱 현대차·기아차 지능화구동제어리서치랩 연구위원은 "자동차가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화하며, 파워트레인과 같이 전통적인 분야도 ICT·AI 기술과 접목하는 등 첨단기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