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쏘렌토 풀체인지, 과묵하지만 새롭게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17 10:1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가 17일 4세대 쏘렌토 풀체인지 모델 내·외부 이미지를 공개하고 디자인 방향성을 소개했다.

기아차는 신형 쏘렌토 디자인 콘셉트를 '경계를 넘는 시도(보더리스 제스처)'라고 밝혔다. 중형·SUV라는 기존 차급과 차종을 넘는 새로운 차량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미지 확대보기
외장 콘셉트는 '정제된 강렬함'이다. 1~3세대 쏘렌토의 콘셉트 '강인함'에 더해, 최소한의 선과 면을 사용해 4세대 쏘렌토를 완성했다는 설명이다.

전면부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연결된 '호랑이 코' 디자인이 자리한다. 아래로 쭉 뻗은 주간주행등(DRL)은 호랑이 눈매를 형상화했다. 'ㄷ' 3개가 나란히 이어진 헤드램프 내부 디테일은 얼음과 보석의 결정이 모티브라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보기


후면부로 가보면, 리어램프는 기존 가로 형태를 적용했던 기아차 차량과 달리 수직이 적용됐다. 기아차는 "이 디자인은 향후 기아차 중대형SUV 라인업의 시그니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 미국에서 생산되고 있는 글로벌용 대형SUV '텔루라이드'도 이와 유사한 디자인이 적용된 바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실내 콘셉은 '기능적 감성'이다.

12.3인치 계기판, 10.25인치 AVN, 다이얼 전자식 변속기, 실내조명 '크리스탈 라인 무드 라이팅', 세로형 송풍구 등이 적용됐다.

기아차는 "내장 디자인은 직관성과 사용성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설계됐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오는 3월 4세대 쏘렌토를 공식 론칭할 예정이다. 첫 실차 공개는 다음달3일 제네바모터쇼로 예상된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