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울 아파트 평당 매매가 3000만 원 육박…전년대비 9.2% 급증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2-14 16:24

아파트 매매가 변동 추이 / 자료=부동산11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가 3.3㎡(1평)당 평균 3000만원에 근접해 3년간 1000만 원 가량 급등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같은 기간 서울지역 전셋값 역시 3.3㎡당 1500만원을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가 전국 1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가를 전수 조사한 결과, 올해 1월 전국 아파트의 3.3㎡당 매매가는 평균 1318만원으로 기록해 전년 동기 1250만 원 대비 5.4%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전세가는 1442만 원에서 1480만 원까지 뛰었다.

서울을 제외한 경기도, 부산, 울산 등 주요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 및 전세가는 1년 사이 수 십 만 원대 상승에 그쳤지만, 서울 지역은 매매가 기준 300만 원 가량이 뛰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1월 기준 서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2925만원으로 지난해 1월 2680만원 대비 9.2%나 올랐다. 2017년 1월 1920만원과 비교하면 3년 만에 1005만원(52.3%)이 오른 것.

강남구는 지난해 6월 3.3㎡당 매매가가 5000만원을 넘어선 이후 지난해 12월 5591만원으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올해 1월 5529만원을 기록하면서 서울 전체 자치구 중 유일하게 매매가가 하락했다.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해 가장 높은 매매가 상승률을 보인 지역은 강동구로, 전년 동기 대비 17.6% 상승했다. 이어 송파구(13.8%), 양천구(12.6%), 광진구(12.2%), 마포구(10.1%) 등이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