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금융, 금융소비자보호 컨트롤타워 신설 조직개편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11 17:59

은행 소비자보호그룹 독립…그룹 사업부문제 도입

우리금융그룹 본점 / 사진= 우리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금융소비자보호 컨트롤타워 조직을 새로 만들었다.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은행장 선임 및 그룹 사장단 인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조직 안정 및 종합금융그룹체계 강화를 위해 지주 및 은행의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우리금융은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혁신 방안의 일환으로 지주 내에 금융소비자보호조직을 신설한다. 그룹 금융소비자보호 업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주력 계열사인 우리은행 역시 기존의 소비자브랜드그룹을 금융소비자보호그룹과 홍보브랜드그룹으로 재편한다.

신설되는 금융소비자보호그룹은 은행장 직속의 독립 조직으로 고객보호 업무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도록 했다.

또 우리금융은 그룹 추진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부문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그룹 주력사업인 은행, 카드, 종금, 자산운용의 시너지 창출과 협업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사업관리 전담조직을 신설해 자산관리, 글로벌, CIB(기업투자금융) 등 그룹의 주요 시너지 사업을 강화하고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공고히 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기존의 WM그룹 명칭을 자산관리그룹으로 변경해 은행 전체의 자산관리 전략수립 및 추진 역할도 명확히 한다. 고객 생애주기 등 다양한 관점에서 고객 특성에 맞는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소비자보호 기능 강화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금융그룹으로 거듭나며 신설되는 사업관리 전담조직을 통해 그룹 주요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것"이라며 "지주체계 출범 2년차를 맞이해 종합금융그룹 체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우리금융지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로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를 단독 추천했다.

우리종금 대표이사에 김종득 현 우리은행 자금시장그룹 집행부행장보를, 우리신용정보 대표이사에 조수형 현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 집행부행장보를, 우리펀드서비스에 고영배 현 우리은행 신탁연금그룹 상무를 신규 선임했다.

또 우리카드 정원재 대표이사와 우리FIS 이동연 대표이사, 우리금융연구소 최광해 대표이사는 연임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