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ES 2020]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미래 모빌리티 비전 "사람과 도시, 연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1-07 10:0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이 CES 2020에서 "사람 중심의 역동적인 미래 도시를 구현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정 부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 현대차 미디어 행사에 나와 이같은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밝혔다.

이날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구현 비전을 위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 3가지 솔루션을 제시했다.



UAM은 복잡한 거대 도심에서 하늘길을 이용해 사람과 물류를 나르는 도심형 모빌리티다. 현대차는 UAM 4대 원칙을 안전성, 저소음, 접근 용이성, 승객중심으로 제시했다.

또 현대차는 PAV(개인용항공체) 콘셉트 'S-A1'를 공개하고 우버와 함께 에어택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후 PAV를 위한 이착륙장 등 관련 인프라 확충에도 나설 방침이다.

PAV(개인용항공체) 콘셉트 'S-A1'



PBV는 '지상에서 사람과 사람의 연결'을 내세운, 전기차에 기반한 일종의 다목적 셔틀버스 같은 개념이다.

이동기능 뿐만 아니라 차량 내에서 식당, 카페, 호텔, 병원, 약국 시설 등 다양한 공간을 포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PBV 콘셉트 S-Link.



마지막으로 Hub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거점이다. 현대차는 Hub 최상층을 UAM 이착륙장으로 꾸미고, 1층은 PBV 주차공간으로 연출한다는 방침이다.

예를들어 각각 공연장, 전시장, 영화관으로 제작된 PBV가 Hub에 모이면 문화 복합 공간으로 변한다는 게 현대차의 비전이다.

Hub 콘셉트 S-Hub.



정 부회장은 "도시와 인류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깊이 생각했다"면서 "UAM과 PBV, Hub의 긴밀한 연결을 통해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 나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초 발표한 '2025 전략'에서 기존 자동차 경쟁력을 강화한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신사업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등 2대 사업 구조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정 부회장이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거듭나겠다"는 선언을 구체화한 것이다. 또 정 부회장은 차세대 브랜드 슬로건 '인류를 위한 진보'도 밝힌 바 있다.

정 부회장이 이번 CES 2020에서 밝힌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이같은 사업 전략과 슬로건을 종합한 결과로 읽힌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