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장스케치] 금융+통신 꺼낸 KB국민은행…윤종규 "리브M, 혁신 아이콘으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28 11:06 최종수정 : 2019-10-28 13:15

28일 MVNO 론칭 내달 4일 대고객 서비스
'금융 더 잘하기 위한 통신 융합' 본격화 나서

2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타서울에서 열린 '리브M' 론칭 행사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19.10.2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리브M(Liiv M)'은 금융회사가 제공하는 최초 통신서비스로 금융과 통신을 융합한 혁신 금융 아이콘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2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타서울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M' 론칭 행사에서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KB금융지주 회장은 "24시간 365일 고객 일상과 함께하는 리브M이 되도록 하겠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KB국민은행 MVNO(가상이동통신망) 기반 서비스는 올 4월 금융위원회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특례를 받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돼 산업 간 경계가 흐려지는 가운데 융합에 초점을 맞춰 첫걸음 했다.

윤종규 회장은 은행 지점을 찾지 않고도 스마트폰 비대면으로 대부분 금융이 가능한 시대라는 점을 꼽으며 '리브M'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KB국민은행은 "금융을 더 잘하기 위해 통신을 주목했다"고 소개했다. 기존 통신사의 복잡한 요금제를 간소화한 요금제 뿐만 아니라 약정 부담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2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타서울에서 열린 '리브M' 론칭 행사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유심(USIM) 결합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19.10.28)

이미지 확대보기
'리브 M'은 급여 또는 4대 연금 이체, 아파트관리비 자동이체, KB국민카드 결제실적 보유, 스타클럽 등급 할인, 제휴기관 할인(본부집단신용대출, 선생님든든대출, 무궁화대출 등) 등으로 통신비를 최대 2만20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더해 제휴카드 청구할인 최대 1만5000원까지 포함하면 최대 3만70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구조다.

종합하면 월 기본요금이 4만4000원인 LTE 무제한 요금제의 경우 업계 최저 수준인 월 7000원에 이용 가능해진다. 또 MVNO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5G서비스를 보면 월 180GB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스페셜 요금제가 모든 할인을 적용하면 월 2만9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월 9GB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라이트 요금제는 최저 월 7000원까지 요금제가 낮춰진다.

허인닫기허인기사 모아보기 KB국민은행장도 이날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에서 "리브M은 혁신의 시작이고 지금부터 우리가 만들어가야 하는 과정"이라며 "통신에서 이익은 금융 고객에게 돌려드리겠다는 취지로 가고 향후 고객에게 혁신성을 인정받아 좋은 비즈니스로 나아가려 한다"고 말했다.

2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타서울에서 열린 '리브M' 론칭 행사에서 기자 질의응답이 이뤄지고 있다. (왼쪽부터) 한동환 KB국민은행 디지털금융그룹 대표, 허인 KB국민은행장, 박형주 KB국민은행 디지털전략부 부장. / 사진= 한국금융신문(2019.10.28)

이미지 확대보기
KB국민은행은 이튿날인 10월 29일부터 직원들을 대상으로 '리브M' 시범서비스를 시작하고 11월 4일부터 고객 대상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어 12월 중순부터 셀프개통, 친구결합 할인, 잔여데이터 포인트리환급, 유심(USIM) 인증서 등 본격적인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