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현지 회동...현대차 인니 신공장 계획 붙붙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7-25 15:48 최종수정 : 2019-07-26 06:52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왼쪽)과 조코 위도도 인니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만났다. (사진=현대차그룹)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회동했다.

업계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현대차 인도네시아 신공장 건설 계획이 구체화되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 나온다.

정 부회장은 25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조코위 대통령과 면담했다고 현대차그룹이 밝혔다. 정 부회장은 동남아 시장 점검을 위해 현지 출장길에 올라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인도네시아에서도 적극 투자에 나서 꼭 성공해 달라"며 "필요한 지원을 다 하겠으며 직접 챙기겠다, 한국 방문 때도 현대차를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정부의 관심에 감사드린다"면서 "시장 진출 검토에 큰 힘이 된다"고 화답했다.

이어 정 부회장은 "단순한 판매 확대보다는 고객이 진정 좋아하는 제품, 판매방식 등에서의 혁신을 모색하고 미래 기술도 과감히 접목하는 방안도 구상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그는 인도네시아 공기업부 장관, 해양조정부 장관 등과 별도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대차·기아차 아태권역본부를 찾아 동남아 진출 확대 계획 등을 보고받았다.

한편 현대차 최병철닫기최병철기사 모아보기 부사장은 이번주 실적발표에서 인도네시아 진출 계획과 관련해 "높은 성장률을 보이는 아세안 시장에 공장 건설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