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안성·여주에 첫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오픈...인프라 확충 '속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4-12 14:22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서울방향) 개소식에서 수소전기차 넥쏘를 충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관 노력이 속도를 낸다. 현대차와 한국도로공사는 국내 고속도로에 처음으로 수소충전소를 공식 오픈했다.

현대자동차와 한국도로공사는 12일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서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현대차는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에, 한국도로공사는 부산 방향 안성휴게소에 수소충전소를 각각 구축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에 위치한 현대차 수소충전소.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에 구축된 수소충전소는 총 356㎡ 면적에 시간당 25kg 충전 용량을 갖추고 있다. 이는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용량이다.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이와 함께 이날 현대차는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 수소충전소를 정식 개소했다. 여주휴게소 수소충전소는 지난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임시 운영된 바 있다.

현대차는 올해 6월까지 국내 주요 고속도로에 안성, 여주를 포함해 총 8개 수소충전소를 개소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하며 2022년까지 총 310개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수소차 인프라 구축을 위한 작업이 점차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