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덕양-동서발전, 울산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 구축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4-11 15:21

"규모 경제 통한 수소경제 기틀 마련" 하반기 착공

지난해말 울산테크노파크에 구축한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실증 연구동 및 500kW급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사진=현대자동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대기업·중소기업·공기업이 손을 잡고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울산에 설치한다. 연료전지 수요·공급 확대를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11일 양재사옥에서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울산 화력발전소 내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한다. 착공은 올 하반기로 예정됐다.

덕양이 수소 공급을, 현대차가 연료전지 시스템 구축을 맡는다. 동서발전은 설비를 운영하고 전력을 판매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설비는 수소전기차(FCEV) 현대 넥쏘에 탑재되는 파워 모듈이 사용된 500kW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된다. 연간 약 8000MWh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월 평균 전력 300kWh를 소비하는 가정 2200곳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시범 사업은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발전 설비가 새롭게 보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아 운영 경제성 및 지역 에너지원 활용 측면에서도 장점을 갖는다.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산업의 활성화를 통해 연료전지의 수요와 공급이 확대되어 규모의 경제가 실현되면 수소전기차의 가격도 인하 등 선순환 구조도 만들어질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시는 수소 생산 능력과 공급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어 수소 경제를 이루기에 최적의 도시로 평가 받고 있다”면서 “울산 지역의 자원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해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 사업 모델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