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교보생명, IPO 대비 액면분할 결의…"신창재 회장-FI 갈등과 별개로 실무적 준비"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4-02 11:4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교보생명이 원활한 기업공개(IPO)를 위해 5분의 1 규모의 액면분할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의 주식 총수는 1억250만 주로 늘어나며, 1주당 액면가는 기존 5000원에서 1000원대로 낮아질 전망이다.

액면분할이란 납입자본금의 증감 없이 기존 주식의 액면가격을 일정 비율로 분할하여 발행주식의 총 수를 늘리는 것을 말한다. 통상적으로 회사들은 IPO 이전 소액주주들의 유통주식 수를 확대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IPO를 앞두고 정관 변경을 진행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교보생명은 현재 신창재닫기신창재기사 모아보기 회장과 재무적 투자자(FI)들의 갈등으로 하반기로 예정됐던 IPO에 차질이 빚어진 상태다. 신 회장과 FI들은 풋옵션 행사를 놓고 가격차이로 이견을 빚고 있다. FI들은 주당 40만9000원에 풋옵션을 행사하려 하고 있지만, 신 회장 측은 생보업계의 불안정한 업황 등을 이유로 24만 원대의 가격을 제시한 상황이다.

주주 간 갈등은 IPO에 있어 불안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점으로 인해, 하반기로 예정됐던 교보생명의 IPO는 당초 예정보다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교보생명 관계자는 “주주 갈등이 마무리되는 대로 IPO를 즉시 진행할 수 있도록 실무선의 노력은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