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교보생명,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 선임…"내실 다지기 집중"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3-29 13:41 최종수정 : 2019-03-29 17:32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이사 사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교보생명이 29일 광화문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 및 이사회에서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은 앞으로 신창재닫기신창재기사 모아보기 대표이사 회장과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이 함께 경영을 이끌게 된다.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3월 7일 신창재 회장에 집중된 업무를 분담하고 마케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보험총괄담당 사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회사 각 부문의 중요 의사결정은 신창재 대표이사 회장과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이 공동으로 결정하고, 일상적인 의사결정은 윤열현 대표이사 사장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신창재 회장은 교보생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디지털혁신을 통한 신사업 진출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미래 먹거리 전략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윤열현 사장은 보험영업과 기획 역량을 두루 겸비한 야전사령관으로서 보험 영업 활성화와 회사 경영의 내실 다지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열현 사장은 1958년생으로 조선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원에서 무역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2년 교보생명 입사 후 지점장, 영업지원팀장, FP본부장 채널기획팀장, 마케팅담당, FP채널담당 부사장 등 보험 영업의 현장과 기획을 두루 경험했다.

특히 2005년 교보생명이 대형 보험사로는 최초로 도입한 외국계 점포 형태인 FP지점 체제를 구축하고 정착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며 능력을 인정받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윤 사장은 교보생명 입사 후 마케팅 부문 부사장 등을 역임하며 영업현장 혁신과 고객보장 확대를 위해 힘써왔다”며, “다양한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컨설턴트 등 영업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회사를 안정적으로 성장∙발전시킬 적임자로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