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부회장,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취임 "게임 체인저 돼달라"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3-22 17:27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2일 글로벌 비디오 컨퍼런스 형식으로 개최된 현대모비스 이사회에 참석했다. (사진=현대모비스)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모비스가 시장의 판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펼쳐주길 기대한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현대모비스 이사회에 참석해 이같이 당부했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서울 역삼동 현대해상화재보험에서 정기 주총을 열고 엘리엇닫기엘리엇기사 모아보기이 제안한 이사진 확대 및 사외이사 후보 등을 방어하고 회사 이사회 의견을 관철시켰다.

이에 따라 칼-토마스 노이과 브라이언 존스이 현대모비스 창사 이래 최초로 외국인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현대모비스는 주총 직후 해외 현지를 화상으로 연결해 글로벌 컨퍼런스 형태로 이사회를 진행했다. 노르웨이 오슬로에 있는 노이만 박스를 현지에서 화상으로 연결해 한국 본사에서 진행된 이사회에 참석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이날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된 정의선 수석부회장도 직접 참석해 “새로 합류한 사외이사진들이 그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가 시장의 판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노이만 박사는 “글로벌 완성차, 부품업계는 매우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며 “기술과 사업 전략 부문, 그리고 기업 지배구조 부문에서 내가 가진 글로벌 경험을 활용해 현대모비스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 부회장은 현대차·현대모비스 대표이사 및 기아차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그룹 핵심계열사 대표·사내이사로 취임하며 본격적인 '정의선 시대'를 맞이했다는 평가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