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의혹 관련 "병원은 다녔지만 불법 투약 안 했다"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3-21 09:59 최종수정 : 2019-03-21 10:0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사진)이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해당 성형외과를 다닌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21일 호텔신라의 공식 입장자료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다"면서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사장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전날 뉴스타파는 청담동 소재 H성형외과 간호조무사와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보도했다. 프로포폴은 수술시 마취용으로 사용되는 약품으로 마약류로 분류돼 있다. 다량 투약시에는 수면 중 무호흡증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

해당 간호조무사는 이 사장이 2016년부터 직접 해당 성형외과를 방문해 한 달 평균 두 차례 프로포폴을 맞았다고 밝혔다. 한 번 투약시에는 온종일 병원에 누워있다고도 설명했다. 해당 성형외과는 이 사장의 병원기록 공개 등을 거부한 상태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