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부진, 유커 재공략 시동…中씨트립 경영자 회동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09-06 11:20

중추절·국경일 연휴 맞아 한국 여행 활성화 박차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사진 오른쪽)은 5일 중국 온라인 최대 여행사 씨트립 경영자들과 회동을 가졌다. /사진=호텔신라.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이 중국 유커 재공략에 나섰다. 이 사장은 중국 중추절(9월 22일~24일)과 국경일 연휴(10월 1일~7일)을 앞두고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서 ‘씨트립’ 최고 경영자와 미팅을 했다.

씨트립은 상하이·베이징·광저우·선전·홍콩 등 중국 내 17개 중심 도시에 지사를 두고 있다. 호텔·항공권·여행상품·비즈니스 투어·레스토랑 예약·여행 정보 등 종합 여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지난 5일 이부진 사장을 비롯해 최고 경영진들이 중국 최대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의 최고 경영진을 만나 방한 중국 관광객 확대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은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씨트립 본사에서 열렸다. 씨트립 측에서는 량찌엔장 씨트립 창립자, 쑨제 씨트립 최고경영자, 호텔신라 측에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참석했다. 이부진 사장은 지난 2015년에도 메르스로 침체된 중국 관광객의 방한 활성화를 위해 씨트립을 공식 방문한 바 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신라면세점이 아시아 3대 공항 면세점을 운영하면서 글로벌 면세점 운영자로 자리 잡고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과 협력을 확대하는 등 중국 마케팅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최근 이부진 사장은 중국 내 ‘삼성 여행 브랜드’ 위상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이번 회동뿐만 아니라 지난 6월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국영 여행사 CTS, CYTS와 ‘한국 여행 활성화’ 약속을 받았다. 중추절과 국경일 연휴를 통해 한국을 찾는 유커를 공략하겠다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신라호텔, 신라면세점, 에버랜드 등 여행 브랜드 위상이 높아질 경우 수백억원대 매출 증진이 기대된다고 보고 있다. 현재 신라면세점과 에버랜드 매출 중 50% 이상이 유커에서 발생하고 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