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부진 날았다…호텔신라, 상반기 매출 첫 2조원 돌파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8-07-27 18:10 최종수정 : 2018-07-27 18:29

2분기 매출‧영업익 각각 467%, 303% 증가
분기‧반기 사상 최대 매출…어닝서프라이즈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사장이 이끄는 호텔신라가 공항면세점 안정화와 서울신라호텔 리뉴얼 등의 효과로 올해 상반기 실적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호텔신라의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은 2조3004억원으로 전년(1조9208억원)대비 19.8% 증가했다. 호텔신라의 상반기 매출이 2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동기간 영업이익은 1137억원으로 전년(273억원)대비 무려 316% 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2분기 매출은 1조1749억원으로 전년대비 46.7% 늘었고, 영업이익은 302.6% 증가한 69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호텔신라는 ‘분기 및 반기 사상 최대 매출’과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시장의 기대 수준을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냈다.

호텔신라 연결기준 2분기 실적. 호텔신라 제공

사업 부문별로 면세부문(신라면세점)은 2분기 매출이 1조54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680% 증가한 640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호실적은 국내외 공항면세점 실적이 안정화되고, 홍콩 첵랍콕 공항 면세점 개점 효과 등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라면세점은 인천공항,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이어 신라면세점은 지난해 말 홍콩 첵랍콕 공항점을 오픈하면서 아시아 3대 공항에 모두 매장을 갖게됐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규모의 경제 실현을 통한 원가 절감 노력과 경영효율화를 통해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호텔부문(신라호텔)도 성수기에 돌입하면서 매출(1200억원)과 영업이익(55억원) 모두 좋은 실적을 거뒀다.

서울신라호텔 개보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고, 비즈니스호텔인 신라스테이도 안정화되면서 영업이익이 지난 1분기 –34억원에서 올해 2분기 기준 55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3분기에도 여름 성수기 시즌 진입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고객군별 상품개발 및 서비스 품질 향상에 주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