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재벌 저격수’라더니…김상조, 대기업 제재 24.4% 줄어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8-08-23 07:49

현 정부 공정위 최다 제재 대상은 LS그룹

출처 : CEO스코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재벌 저격수'로 불렸던 김상조닫기김상조기사 모아보기 공정거래위원장이 취임한 이후 대기업에 대한 공정위 제재 건수가 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60개 대기업집단에 대한 제재가 상대적으로 크게 감소했다.

2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한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말까지 공정위가 발표한 기업 제재 내역을 분석한 결과 제재건수 421건, 제재금액 4600억원으로 집계됐다.

김 위원장 취임 전 1년2개월(2016년4월~2017년5월) 동안 공정위 제재내역보다 건수는 136건, 금액은 1조3525억원으로 각각 24.4%, 74.6%나 줄었다.

특히 공정위가 지정한 60개 대기업집단에 대한 제재가 크게 줄었다.

60개 대기업집단의 제재기업은 127곳에서 69곳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제재건수는 총 155건에서 76건으로 51.0% 줄었고 제재금액도 4344억원에서 1370억원으로 68.5% 감소했다.

그룹별로 제재 건수는 LS가 9건으로 가장 많았다. 제재대상 계열사가 5곳에서 7곳으로 늘고, 제재금액도 44억원에서 412억원으로 증가 했다. 이어 부영(7건), 효성(6건), KT(5건), LG·SK(각 4건) 현대차·유진·코오롱(각 3건) 순이었다.

그룹별 제재금액은 LS(412억), 세아(311억), 현대자동차(265억), 하이트진로(96억), 유진(44억), LG(35억), 효성(31억), SK(30억) 등이었다.

공정위 제재 중 경고, 시정, 과태료, 과징금, 검찰고발 등으로 이어지는 가장 강력한 '고발'은 161건으로 취임 전 같은 기간 (160건)과 비슷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