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생명·화재 차기 사장에 현성철·최영무 부사장 내정… CEO 세대교체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2-08 13:59 최종수정 : 2018-02-09 08:49

60대 퇴진 룰 적용.. 50대 CEO 새 시대 시작

△삼성생명 현성철 사장 내정자(좌)/삼성화재 최영무 사장 내정자(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 열어 삼성생명 차기 사장에 현성철 부사장(전략영업본부장), 삼성화재 차기 사장에 최영무닫기최영무기사 모아보기 부사장(자동차영업본부장)을 각각 내정했다.

삼성 계열사들을 휩쓸었던 ‘60세 CEO 퇴진 룰’ 원칙이 금융사들에도 적용돼 기존 삼성생명 김창수, 삼성화재 안민수 사장은 용퇴해 고문 자리로 물러나고, 비금융권 계열사들과 마찬가지로 50대 CEO가 등장하게 됐다.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는 1960년생으로 올해 58세다. 연세대를 졸업하고 삼성SDI 구매전략팀장과 마케팅실장으로 근무한 후 2011년 삼성카드 경영지원실장을 거쳐 삼성화재 전략영업본부장과 삼성카드 부사장을 역임했다.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내정자는 1963년생으로 올해 55세다. 고려대를 졸업하고 삼성화재 인사팀장 상무, 전략영업본부장 전무,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신규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올릴 예정이다.

삼성 그룹은 9일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자산운용 등 나머지 금융 계열사 사장단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