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소득보장보험'이라고 아시나요?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3-05-16 18:53 최종수정 : 2013-05-16 18:58

치료비 외에 생활비도 줍니다

보험은 보통 사고나 질병을 보장한다. 보장하는 범위는 사람의 경우 치료나 수술에 필요한 돈 또는 사망위로금이고 자동차 같은 물건일 경우엔 손해액일 것이다. 그런데 가장이 입원했을 경우엔 치료비 외에도 생계가 문제가 된다. 소득보장보험은 여기에 착안해 생활비를 지급하도록 만들어진 보험상품이다.

지난 4월 4일 국내에서 세 번째로 큰 손해보험사인 동부화재가 '우리가족 소득보장보험'이란 상품을 출시했다. 병에 걸려 아프거나 다쳐서 일을 못하게 될 때 매달 월급처럼 생활비를 주는 보험이다.

이미 삼성화재, 현대해상, LIG손해보험 등 업계에서 다섯 손가락에 드는 주요 손해보험사들은 지난해부터 이런 상품을 선보여 왔다. 왜 이들은 마치 짠 듯이 나란히 소득보장보험을 판매하기 시작한 걸까?

소득을 보장하는 보험이라고?

사람이 암에 걸리면 크게 세 가지 리스크를 안게 된다. 암에 걸렸으니 건강이 악화돼 제대로 살지 못하는 수명손실, 암 치료 및 간병에 드는 의료비, 그리고 암 투병으로 직장을 잃거나 일을 못하면서 발생하는 소득상실이다.

기존의 보험은 의료비를 보장하는데 집중됐기 때문에 소득상실 리스크는 보장의 사각지대나 다름없었다. 실제로 후유장애가 심하게 남는 상해나 질병을 얻게 되면 간병비에 생활비 부담이 이중으로 겹치게 된다.

소득보장보험은 이 부분을 감안해 만든 생활비 보전을 위한 상품이라고 보면 된다. 또 보험금을 한번에 목돈으로 지급하면 생기는 위험도 고려했다. 보험금이 생활비 및 치료비로 활용되지 못하고 조기에 소진될 수 있기에 보험금을 월급처럼 매월 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보험업계에서 소득보장보험은 기존 소득에 준하는 대체소득을 보장하는 선진국형 상품으로 여겨지며 미국에서는 활발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각 사별로 어떤 상품들이 있나?

가장 적극적인 곳은 삼성화재인데 2012년 10월에 출시된 '매월 받는 가족생활보험'은 피보험자가 상해로 50% 이상 장애를 갖거나 질병으로 3급 이상의 장애판정을 받을 경우 가족에게 10년간 매월 생활비를 지원한다. 보험료가 변동되지 않는 비갱신형으로 만들어졌으며 보장기간이 만료되면 만기환급금으로 수령하거나 월급처럼 받을 수 있는 별도의 저축성보험으로 전환할 수 있다.



관리자 기자 adm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