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용진 선택받은 강희석 대표, 이마트 '구원투수' 될까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0-21 15:43 최종수정 : 2019-10-21 16:45

26년 만에 첫 외부 수혈... 이갑수 전 대표보다 12살 어려
이례적인 인사 평가… 세대교체로 성과주의 전면 내걸어

강희석 이마트 신임 대표이사. /사진=이마트.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례적으로 이마트 부분에 대해 먼서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50대 초반의 강희석 베인앤컴퍼니 파트너를 스카웃해 대표이사로 선임하는 등 대대적인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신세계그룹은 21일 이마트 부문에 대한 ‘2020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보통 신세계그룹은 12월 초께 백화점과 마트 부문을 함께 인사를 냈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이마트 부문만 따로 떼어 내 40여일 빨리 인사를 했다. 이마트의 혁신을 위해선 시간이 없다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이마트 인사에서 기존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기용하는 등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목표로 했다. 실제로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를 비롯해 부사장 2명 등 11명의 임원이 퇴임했다. 이와 함께 29명의 임원이 승진하고 21명이 보직을 변경하는 등 성과 및 능력에 따라 대폭의 인사이동이 이뤄졌다.

특히 지난 18일 퇴임한 이 전 사장 자리에는 강희석 대표가 신규로 영입됐다. 강희석 대표는 50대 초반의 젊은 컨설턴트 출신으로, 이 전 사장에 비해선 10년 이상 젊다. 1993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후 농림수산부에 10여년 간 근무하다가 베인앤컴퍼니로 자리를 옮긴 후 파트너까지 올랐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가 창립 26년 만에 처음으로 외부인사인 강희석 베인&컴퍼니 파트너를 신임 수장으로 선임했다. 강 대표는 직전 수장보다 12살이나 젊어 향후 이마트가 추구할 혁신의 방향에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이밖에 이해주 이마트 판매본부장, 박승학 이마트 CSR 담당이 상무로 승진했다. 박창현(이마트 S-LAB장), 황운기(이마트 가공일상담당), 이혜정(이마트 PK마켓 BM), 최진일(이마트 신선2 담당) 등 인사도 상무보로 승진시켰다.

뿐만 아니라 11명의 임원 업무가 변경됐다. 이준희 미아트 부사장보는 전략실, 정동혁 부사장보는 기획전략본부장을 맡았다. 노재악 부사장보도 상품본부장에서 Traders&소싱본부장으로 보직이 변경됐다.

이는 상품 전문성 강화를 위한 행보다. 이마트는 기존 상품본부를 그로서리 본부와 식품 본부로 이원화했다. 신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담당 또한 신선 1담당과 2담당으로 재편했다. 실제로 승진 인사 중 4명이 식품 업무와 관련이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현장 영업력 극대화를 위해 고객서비스본부를 판매본부로 변경해 조직의 역할을 명확히 하는 한편,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4개의 판매담당을 신설했다”며 “소싱 사업 확장을 위해, 해외소싱담당 기능을 Traders본부와 통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성과주의·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하여 중용했다”며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했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