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일본 불매운동에 여행 수요 줄자 대만 등 동남아 '방긋'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10-10 18:08

티몬 항공권 예약 분석...일본 전년比 78%↓
동남아 항공권 예약 비중 전체 39%로 1위

티몬 12월 출발 항공권 예약순위. /자료제공=티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지난 7월 이후 일본 불매운동으로 일본 여행 수요가 줄어든 만큼 대만 등 동남아시아 여행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티몬 항공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지난 8월과 9월 두 달간 일본 항공권 발권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7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항공권뿐만 아니라 한국인 관광객이 대다수인 대마도 페리 승선권 등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92% 감소했다.

일본여행의 빈자리는 방콕, 괌, 타이페이 등의 동남아 지역들이 메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의 올해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에서 동남아는 39%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대비 약 10%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반면, 일본은 3%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16%보다도 13%포인트 감소한 규모다.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에서도 1위~5위를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모두 차지했다.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되어 있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이다. 특히 10위권 밖이던 타이페이는 지난해 대비 다섯 계단, 괌은 네 계단 상승했다.

동남아 여행지는 해외여행 수요가 높은 연말에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12월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하와이 호놀룰루, 방콕, 괌, 다낭, 타이페이 순으로 1~5위를 차지했다. 최소 4일의 휴가가 보장된 내년 설 연휴(1월 말) 기간의 경우에도 괌, 방콕, 다낭, 호놀룰루, 타이페이가 상위권에 올랐다.

티몬 관계자는 "8, 9월은 전통적으로 일본여행 수요가 높은 휴가철과 명절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수요 감소가 특히 컸다"며 "동남아 여행지들이 비교적 비행 시간과 여행 환경이 비슷해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떠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티몬은 오는 14일까지 5일간 '여행페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지역별 전노선 항공권, 패키지 상품 등을 특가로 판매하며, 5일간 매일 새로운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장 대표적인 추천 상품으로는 대만 와이파이도시락(1일권) 상품을 2900원에 면세점 할인쿠폰 및 도시락톡 120분 무료 제공 구성품과 함께 판매한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