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World Briefing] 러시아 최고의 매력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 투자매력 뿜뿜!

김성욱

ksu@

기사입력 : 2019-06-30 11:0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성욱 기자]
지난 2014년 이후 2~3년간 경기침체를 겪어오며 정체기를 맞았던 러시아 부동산이 2017년부터 다시 활기를 띄고 있다. 2017년 러시아 부동산 총 투자규모는 47억 2,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2% 상승했다.

이는 러시아 경제 안정화로 자산 취득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부동산으로 그 관심이 쏠렸기 때문이다.

특히 그동안 러시아는 수도인 모스크바 중심으로 부동산 투자가 이루어져 왔으나 최근에는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부동산 매매나 주택 부동산 건설이 활발하다.

포화된 모스크바 대안으로 상트페테르부르크 부동산 성장세

러시아 부동산 시장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두 대도시가 가장 활발한 모습이다. 정치•경제적 중심도시인 수도 모스크바에는 오피스, 쇼핑센터 등 상업 부동산은 물론, 71%의 투자 부동산 비중이 집중돼 있다. 그렇다 보니 인구가 집중되고 그만큼 가격도 높아졌다.

그에 비해 상트페테르부르크는 최근에 성장하고 있는 도시다. 코트라(KOTRA) 해외시장뉴스에 따르면 2017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전체 주택 부동산 중 아파트와 같은 다세대 주택의 비중은 8% 상승, 그 중 절반이 임대를 내주기 위해 구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컴포트 클래스의 아파트의 비중은 19%에서 34%로 증가하는 등 가장 활발한 모습을 보이고 있고, 비즈니스 클래스의 고급 아파트는 대부분 투자 목적으로 구입됐다.

오피스 부동산의 경우 공급은 하락하고 있으나 수요는 꾸준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상반기 총 오피스 부동산 건설 계획량은 전년 동기 대비 5분의 1 수준이다.

같은 기간 7개의 비즈니스센터가 건설되고 있으며, 그 중 6개가 5,000㎡ 이하의 소규모 오피스인 것. 다만 고급 사무실 부동산에 대한 안정적인 수요와 더불어 건설 계획 감소로 임대료는 상승하고 있는 모습이다.

김덕훈 코트라 러시아 모스크바무역관은 “부동산은 러시아 경제에 가장 큰 기여를 하는 분야”라며 “이는 러시아 국민을 위한 저렴하고 편안한 주택건설은 크렘린(Kremlin)의 국가 프로젝트 중 하나로, 새로운 주택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수십억 달러가 부동산 부문에 쏟아져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거용 부동산은 향후 10년 동안 부동산 부문을 이끌 것으로 예상되며, 러시아 경제의 성장으로 부동산 가격이 더 높은 수준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제로 러시아 투자 부동산 시장은 러시아 신용등급 상향과 함께 확대되고 있고, 외국인 투자도 시장 투자매매 중 19%를 차지하며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러시아 부동산의 외국인 투자는 2016년 5%에서 2017년 3분기 19%로 상승했는데, 대부분 러시아 회사와 외국 회사의 공동투자 형태로 나타났다.

이미지 확대보기
외국인들도 주택소유 가능… 세금도 한국보다 저렴

한편 러시아 부동산 세금의 경우 한국보다는 양도세 및 취득세가 저렴하다. 또 도로에 비해 차가 많고 지하철이 발달되어 있어 사람들은 출퇴근 시 지하철을 많이 이용한다.

때문에 역세권 지역에 거주지가 인기가 좋고 가격도 높다.

러시아어 공식사용 및 루블화 거래 등 외부 문화의 개방성이 그리 활발하지는 않지만,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 화장품에 대한 인식이 좋아 화장품 코너에 가면 한국제품코너가 별도로 구비되어 있을 정도로 인기다.

또 한국 자동차는 일본에 이어 2위로 판매되고 있고, 휴대폰 또한 잘 팔린다. 이로 인해 한국기업 주재원 임대수요도 꾸준하게 늘고 있다.

특이한 점 한 가지는 다른 공산국가와 달리 외국인들에게 아파트 사용권이 아닌 등기가 소유주에게 떨어진다는 사실. 또한 보유와 거래 시 세율이 상대적으로 낮고, 수익율이 높은 것은 장점이다.

다만 투자금액이 높은 편이며, 루불화 가치 변동에 따른 환율 및 대외 리스크는 꼭 고려해야 한다.


※ 본 기사는 한국금융신문에서 발행하는 '재테크 전문 매거진<웰스매니지먼트 7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성욱 기자 ks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