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험 따라잡기] 보험 가입할 때 필수 고려사항 ③불필요한 우량담보 특약 확인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7-09 14:56 최종수정 : 2018-07-09 15:02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 암보험 가입 과정에서 갱신형·순수보장형 설계로 보험료 부담을 최대한 낮춘 김금융 씨. 그러나 월 5-6만원의 보험료가 아직도 부담스럽기만 하다. 그러자 보험 특약에 불필요한 중복 특약이나 ‘우량담보 특약’이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보라고 조언한 친구 이보험 씨.

그러나 깨알 같은 글씨로 다닥다닥 써져 있는 계약서만 봐도 김금융 싸는 머리만 아플 뿐이다. 우량담보는 뭐고 불량담보는 뭘까? 우량담보니까 무조건 ‘불량’ 담보보다는 좋은 거 아닌가? 특약 범위 설정은 또 어떻게 하는 건가? ‘꼭 필요한 특약’이란 건 어떤 특약을 말하는 걸까? 특약이란 건 그냥 많을수록 넓게 보장해주는 거 아닌가? 파고들수록 어렵고 복잡한 보험, 하나 가입하기도 너무 힘들다.



보험 상품에 가입할 때는 통상적으로 기본계약·의무특약·선택특약의 세 가지를 합쳐서 가입하게 된다. 이 중 기본계약과 의무특약은 이름 그대로 상품의 기본이 되는 필수가입 담보이므로 선택의 여지가 적지만, ‘선택특약’만큼은 가입자가 계약 과정에서 담보를 적절하게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보험 닷컴 박중권 대표는 "보통 불필요한 우량담보라고 하면 보험가입을 유지하는 데 있어서 보험료가 상대적으로 높거나, 보장이 한 쪽으로 치우쳐 있어 보장 불균형적인 특징을 갖고 있다"며, "즉 선택특약의 가입여부에 따라 보험료와 보장 차이가 크게 날 수 있기 때문에 만일 선택특약을 잘못 설정하게 되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그러므로 보험 가입 전에는 특약을 잘 살펴보고 가입자 상황에 맞게 적정히 설정하는 것이 좋다.


1) 상해/질병입원일당 특약

입원일당특약은 다치거나 아파서 입원하게 되었을 때 하루당 지정금액을 보장받는 특약이다(1회 입원당 180일 한도). 보통 생보사는 입원 이후 4일부터, 손보사는 대부분 첫날부터 보장되는데 입원한 일수만큼 1-3만원씩 꼬박꼬박 지급되기에 대부분 가입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보험료가 월 1만5천원~2만원 사이로 꽤나 비싼데다가 보통 직장인인 경우 입원일수 자체가 길지 않아 효용성이 적을 수 있다. 단, 장기간 입원률이 높은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해녀, 카레이서, 용접공, 배달원 등의 고위험직종 종사자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으니 본인의 직업이나 건강상태를 고려해 가입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좋다.



2) 상해사망 특약

손보사에서 사망특약은 일반적으로 질병사망특약과 상해사망특약으로 구분되는데 15세 이하 미성년자는 사망특약 구성이 불가능하다. 15세 이상부터 보험사에서 의무특약으로 적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질병사망보다 일반상해사망이 더 확률이 낮다. 결국 직접적인 사망이 되어야만 지급받는 특약이기 때문에 가입자 입장에서는 효율적이지는 않다.

또한 나이에 따라 보험료 갭 차이가 커지는 만큼 가입 시 상해사망 특약의 만기를 최대한 줄여주는 것이 좋다. 만일 사망 보장이 필요하다면 생명보험사의 종신보험이나 정기보험 상품으로 대체해 가입하는 것이 보다 유리하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