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감원,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 전 선행매매 의혹 모니터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3-12-06 21:3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한국금융DB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한국금융DB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감독원이 한국앤컴퍼니(옛 한국타이어그룹) 의 주식 공개매수 과정에서 불거진 선행매매 의혹을 들여다보기로 했다.

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 상황과 관련해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있다.

매매 계좌 등을 살피고 문제 소지가 있는 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조양래 명예회장의 장남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고문, 차녀인 조희원씨는 MBK파트너스 측과 함께 오는 24일까지 한국앤컴퍼니 지분 20.35~27.32%에 대해 공개매수하겠다고 밝혔다.

조 고문과 조현범닫기조현범기사 모아보기 한국앤컴퍼니 회장 간 '형제의 난' 재발로 일컬어졌다.

공개매수 공시 이후 한국앤컴퍼니 주가는 상한가로 급등해 공개매수 목표가인 2만원을 넘어선 2만1850원에 마감했다.

일각에서 한국앤컴퍼니 주가가 지난달 20일에서 공개매수 발표가 있기 전날(12월 4일)까지 10거래일 간 30%가량 올랐다는 점을 들어 선행매매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앤컴퍼니 측은 조현범 회장 보유 지분과 우호지분으로 경영권 방어에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