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서울시, 장위14구역 등 건축심의 통과…총 3561가구 공급

주현태 기자

gun1313@

기사입력 : 2023-11-29 15:4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장위14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조감도./사진제공=서울시

장위14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조감도./사진제공=서울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서울시는 지난 28일 열린 제21차 건축위원회에서 '장위14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을 포함해 총 3건의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심의에 통과된 곳은 ▲장위14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신림동 미성아파트 주택정비형 재건축사업 ▲화양동489번지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사업 총 3곳이다.

장위14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성북구 장위동)을 통해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 인근에 31개동, 지하 7층~지상 25층 규모로 공동주택 2469가구(공공 439가구·분양 2030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건립된다. 시는 지난 8월 전차 건축심의 의견을 반영해 과도하게 긴 일부 주동을 분절해 바람길을 확보했고 단지의 입지적인 특수성을 고려해 지형에 순응하는 테라스하우스 및 스카이라인 계획을 수립했다.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일대에는 신림동 미성아파트 주택정비형 재건축사업(관악구 신림동)으로 5개동, 지하 3층~지상 29층 규모의 공동주택 500가구(공공 61가구·분양 439가구)와 주민 공동시설 등이 들어선다. 건축위원회는 단지 내에 어린이집, 경로당, 다함께 돌봄센터 등 주민공동시설 700㎡를 추가 건축할 수 있도록 완화하고, 아파트와 주민공동시설 등 건축물의 형태와 디자인을 개선해 단지 주변 레벨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이와 함께 화양동 489번지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사업(광진구 화양동)을 통해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인근에 6개동, 지하 4층~지상 29층 규모의 공동주택 592가구(공공 55가구·분양 537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건립된다. 위원회는 통경축 및 경관계획 등을 반영해 어린이대공원 부지와 건국대학교의 열린 경관을 연계할 수 있는 건축물의 높이와 배치를 계획했다. 또 ‘리모델링이 쉬운 구조 판단 소위원회’ 심의를 통해 저층부 개방성 확보, 고층동 엘리베이터 추가 설치 등의 의견을 수용해 주거환경 및 편의성을 높였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재개발‧재건축 사업 등을 통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주택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양질의 주택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다양한 측면에서 정비사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