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유일한 국민은행장 출신…허인 부회장, 경영성과·리더십 부각 [‘포스트 윤종규’ 찾아라]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3-08-16 18:00 최종수정 : 2023-08-16 22:43

영업통·디지털 혁신가…국민은행 최초 3연임
리딩뱅크·DT 성과 이끌어…정부와의 접점도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편집자주> KB금융지주가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회장의 뒤를 이어 회사를 이끌 차기 수장 1차 숏리스트(최종 후보군)를 선정하고 심층 검증에 돌입했다. 내부에서는 이동철닫기이동철기사 모아보기·양종희·허인부회장 3인과 박정림닫기박정림기사 모아보기 총괄부문장, 외부에서는 2인이 비공개로 이름을 올려 경쟁을 펼친다. 금융지주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금융당국의 칼끝이 날카로워진 가운데 리딩금융 자리를 지키고 있는 KB금융의 최고경영자(CEO) 평가가 어느 때보다 까다롭게 진행될 전망이다. 한국금융신문은 차기 회장 숏리스트에 들어간 후보의 경력과 경영 능력, 성과, 리더십 등 면면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KB금융의 새 사령탑이 될 인사를 가늠해본다.

허인닫기허인기사 모아보기 KB금융지주 부회장은 3인의 부회장 가운데 가장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로 꼽혀온 인물이다. 대표적인 ‘영업통’으로, 유일하게 은행장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역대 KB금융지주 회장 모두 은행장 출신이었다는 점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대구고를 졸업한 대구·경북(TK) 출신으로 정부와 접점이 많다는 강점으로 부각된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지난 2017년 11월 은행장 겸직을 내려놓으면서 허 부회장을 직접 KB국민은행장으로 앉혔다. 이후 허 부회장은 국민은행 설립 이래 사상 처음으로 3연임에 성공하면서 경영 능력과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허 부회장은 4년간 국민은행을 이끌면서 양적 성장과 질적 성장을 동시에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허 부회장 취임 후 국민은행은 2년 연속 리딩뱅크 자리를 지키는 등 안정적인 이익 증가를 이뤄냈다.

국민은행의 순이익은 2017년 2조2629억원에서 2018년 2조2393억원으로 소폭 줄어들었으나 2019년 2조4217억원으로 다시 늘었다. 2020년과 2021년에는 각각 2조2670억원, 2021년 2조563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은행권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자산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2017년 말 311조2338억원이던 총자산(평잔)은 2018년 말 340조7373억원으로 늘었다. 2020년 말에는 409조2176억원으로 400조원을 돌파한 뒤 2021년 말 438조7548억원까지 증가했다.

은행의 핵심 이익 기반인 원화대출금이 늘면서 자산 성장을 이끌었다. 국민은행의 원화대출금(평잔)은 2017년 말 227조3246억원에서 2018년 247조3700억원, 2019년 말 262조1518억원, 2020년 말 288조1304억원으로 꾸준히 늘어 2021년 말에는 307조2940억원으로 300조원을 넘어섰다.

허 부회장은 국민은행의 고비용구조를 개선해 영업이익경비율(CIR)도 큰 폭으로 낮췄다. 국민은행의 CIR은 2017년 57.01%에서 2018년 55%, 2019년 53.1%, 2020년 53.6%, 2021년 52.2% 등으로 꾸준히 하락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허 부회장은 은행장 재직 시절 CEO 성과 평가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아왔다. 국민은행의 성과지표는 전략 목표별 정량지표와 정성지표로 구분된다.

정량지표는 본원 사업 수익창출력 제고(ROE, NIM), 미래성장 사업 본격적 성장 및 디지털혁신 가속화(비이자이익, AUM, 고객관리 등), 리스크관리체계 고도화(RAROC, Tier1, 건전성 지표 등), 효율적 자원활용(CIR, HCROI) 및 지속가능경영(그룹시너지, 내부통제)을 포함한다.

정성지표는 경영과제 추진 실적 및 계열사 시너지 고도화, ESG 성과 관리 및 금융소비자 보호 등으로 구성된다.

허 부회장은 여신 포트폴리오 개선에 따른 건전성 전이 감소 및 선제적 관리 강화에 따른 건전성 관리 우수, NIM 관리 정교화 및 견고한 성장 포트폴리오 구축에 따른 이자이익 제고, 인력운용 효율성 등의 성과 등을 인정받았다. ESG 관점의 사회적 책임 수행, 디지털 창구 시행 등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허 부회장은 국민은행장 시절 KB금융지주 디지털혁신부문장을 겸직하며 그룹 디지털 전환( DT) 전략을 총괄했다. 특히 금융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을 강조하며 KB 모바일 인증서 출시, 디지털 창구 전환, 손으로 출금 서비스 등을 선보였다.

차세대 전산시스템인 ‘더케이(The K) 프로젝트’를 도입하고 그룹 통합 디지털 플랫폼인 ‘KB스타뱅킹’ 앱을 전면 개편하기도 했다. 금융권 최초 MVNO(알뜰폰) 사업으로 출시한 ‘리브엠(Liiv M)’의 경우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재연장에 성공했다.

허 부회장은 다른 은행들이 큰 타격을 입은 사모펀드 사태 등도 피해 갔다. 원칙주의자로 강도 높은 윤리경영을 실천한 결과다.

경남 진주 출생으로 대구고를 졸업한 허 부회장은 대표적인 TK 인사로 꼽힌다. 서울대 법학과 80학번으로 같은 과 79학번인 윤석열닫기윤석열기사 모아보기 대통령의 1년 후배이기도 하다.

1988년 장기신용은행에 입행한 허 부회장은 기관영업을 주로 맡았다. 이 기간동안 노조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2001년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의 합병 당시 전산통합추진 태스크포스(TF)의 기업금융부문 팀장을 맡았고 전산통합 이후 여신 프로세스 선진화를 위한 종합정보시스템(ACRO) 개발 TF팀장을 지내면서 IT분야 경험을 쌓았다.

2003년에는 장기신용은행에서의 경력을 살려 기업금융을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실무 역할을 주도했다. 이후 대기업팀장, 동부기업금융지점장, 삼성타운대기업금융지점 수석지점장 등 기업금융 분야에서 커리어를 쌓았고 2013년 7월에는 여신심사본부 상무로 승진했다.

허 부회장은 윤종규 회장이 2014년 11월 취임한 뒤 실시한 첫 인사에서 경영기획그룹 전무 겸 국민은행 최고재무책임자(CFO)로 발탁돼 카카오뱅크 지분투자와 설립 컨소시엄 업무 등을 담당했다.

2016년 은행 영업을 총괄하는 영업그룹 대표(부행장)에 오른 뒤에는 탁월한 기관영업 실력을 발휘했다. 허 부회장의 영업그룹 부행장 재직시절 국민은행은 2016년 아주대학교병원, 2017년 서울적십자병원 주거래은행으로 선정됐다. 2017년에는 신한은행이 5년간 운영했던 경찰공무원 전용대출(무궁화대출) 사업권을 따내 ‘무궁화 대출’을 만드는 데 크게 기여했다.

다방면의 성과를 바탕으로 허 부회장은 2017년 11월 당시 부행장 가운데 가장 젊은 나이로 국민은행장으로 발탁돼 화제를 모았다. 2021년 말까지 총 3번의 임기를 수행한 뒤 2022년 KB금융지주 부회장에 올라 개인고객부문과 WM·연금부문, SME부문 총괄을 맡았다. 올해부터는 글로벌부문장 겸 보험부문을 담당하고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