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다음달부터 네이버페이 통장도 ‘마통’ 가능…우대금리 한도 200만원 증액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08-07 16:31

해지 후 재가입시 우대금리 혜택 미제공
다음달부터 개설 계좌 수 100만좌 추가

하나은행과 네이버파이내셜이 출시한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통장’. /자료제공=네이버파이낸셜

하나은행과 네이버파이내셜이 출시한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통장’. /자료제공=네이버파이낸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자수익과 포인트 적립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도 다음달부터 마이너스 통장(한도대출) 약정이 가능해진다. 우대금리 한도는 기존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증액되지만 해지 후 재가입시 우대금리 혜택이 제공되지 않는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난 4일 공지를 통해 오는 9월 4일부터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 특약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변경된 특약은 기존 가입자를 포함해 적용된다.

하나은행과 네이버파이낸셜이 출시한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네이버페이 선불충전금을 이용한 결제·쇼핑에 최적화된 수시입출금 통장으로 네이버페이 사용자들이 선불충전금인 ‘네이버페이 머니’를 은행 계좌에 안전하게 보관하면서 사용 시에도 최대한의 편익을 누릴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9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네이버파이낸셜이 금융상품판매업자 등록을 하지 않고 예금성 상품 중개업무를 할 수 있도록 특례를 부여했다.

하나은행은 기존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을 통장대출(한도대출)의 대출계좌(기본계좌)로 사용할 수 없도록 해 마이너스 통장으로 사용할 수 없었지만 오는 9월 4일부터 특약을 변경하면서 마이너스 통장 약정이 가능해진다.

또한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한도금액을 기존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증액하지만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을 해지 후 재가입한 경우 우대금리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최초가입일로부터 1개월 이내 재가입한 경우에는 우대금리가 제공된다.

이에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통장 예치금에 대한 예금자보호와 함께 200만원까지 최대 연 4%의 금리가 적용되며 결제시에는 예치금을 ‘네이버페이 머니’로 사용하면 최대 3%의 포인트 적립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결제 시 필요한 ‘네이버페이 머니’가 1원 단위로 즉시 출금돼 전처럼 1만원 단위로 선불금을 충전하거나 결제하고 남은 선불금을 다시 통장에 옮길 필요가 없다. ‘네이버페이 머니’ 사용 내역도 통장 거래내역과 통합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과 패키지 상품인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체크카드’를 함께 사용하면 네이버페이 가맹점뿐만 아니라 모든 신용카드 가맹점에서도 빠짐없이 포인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체크카드는 전월 실적 25만원을 충족하면 대중교통을 포함한 국내외 온·오프라인 전 가맹점에서 결제금액의 1.2%를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적립해주며 연회비는 없다.

아울러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개설 계좌 수가 한도가 50만좌였지만 지난달 금융위 정례회의를 통해 소비자 만족도가 높고 예금규모 등에서 안정성 저해 우려가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제휴 계좌수 제한을 100만좌를 추가해 150만좌로 확대했다.

‘네이버페이 머니 하나 통장’은 혜택과 편의성을 기반으로 출시 이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으며 네이버페이 결제 시 최대 5% 포인트 적립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과 통장을 동시에 사용하는 비중이 45%에 달하는 등 네이버페이 충성 사용자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