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SDI, GM과 미국 EV배터리 합작공장 추진 공식화..."총 4조원 이상 투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4-26 08:4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SDI는 GM과 미국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추진을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30억달러(약 4조원) 이상을 투자해 연산 30GWh 이상 규모의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2026년 본격 양산을 목표로 한다. 공장 위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합작공에서는 고성능 하이니켈 각형, 원통형 배터리를 생산해 GM 전기차에 탑재한다. 파우치 배터리만 쓰던 GM은 다른 형태의 배터리 폼팩터를 도입을 위해 삼성SDI와 손잡은 것이다.

삼성SDI도 처음으로 GM을 고객사로 확보하게 됐다. 스텔란티스에 이어 두 번째 미국 생산거점을 구축한다는 의미도 있다.

최윤닫기최윤기사 모아보기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GM과 전기차 시장을 선도할 장기적인 전략적 협력의 첫 발을 내딛게 되어 기쁘다"며 "GM이 전기차 시장 리더십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고의 기술로 최고의 안전성과 품질을 갖춘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GM 전기차 공급망 전략의 핵심은 확장성, 탄력성, 지속가능성,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앞날을 개척해 나가는 것이고, 삼성SDI와의 협력으로 이 모두를 달성할 수 있으리라 본다"며 "삼성SDI와 함께 셀을 제조하여 북미에서 연간 백만 대 이상의 전기차 생산능력 향상을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