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이재용 회장, 中 베이징 방문…중국 사업장도 챙긴다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3-03-24 10:46 최종수정 : 2023-03-24 11:06

25~27일, 中 발전포럼 참석 예정
애플·BMW 등 글로벌 기업인 총출동
시안·쑤저우 등 中사업장도 방문 예정…임직원과 소통 나선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한국금융DB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한국금융DB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회장이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회장이 중국을 찾은 것은 2020년 5월 이후 약 3년 만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전날 오후 전세기편으로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台) 국빈관에서 열리는 중국발전포럼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발전포럼은 중국 행정부인 국무원 발전연구센터가 주최하고 중국발전연구기금이 주관하는 행사로, 지난 2000년 창설 이래 중국의 주요 대외 경제 교류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행사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 해제 이후 처음으로 열렸다.

올해 포럼은 경제 회복: 기회와 협력을 주제로 열린다. 30여명의 중국 중앙부처 지도급 인사와 20여 명의 국유 기업 및 금융기구 책임자 등 해외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외국 기업으로는 이 회장을 비롯해 팀 쿡 애플 CEO 등이 초대받았다. 이밖에 지멘스, 퀄컴, BMW, 벤츠, 화이자, 아람코, 코닝 등의 최고 책임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방중은 미국 상무부가 반도체과학법의 가드레일 조항 세부 규정을 발표한 직후로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앞서 미 상무부는 자국의 투자 보조금을 받은 기업들은 향후 10년간 중국에서 생산능력을 첨단 반도체는 5% 이상, 이전 세대의 범용 반도체(레거시)10% 이상 확장할 수 없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발전포럼 기간 동안 글로벌 기업 CEO들과 만나 소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포럼 기간 다른 참가자들과 함께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또는 허리펑 부총리 등 시진핑 집권 3기 중국 고위급 인사들과 교류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용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중국 시안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0.05.18./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중국 시안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0.05.18./사진=삼성전자.

또 이 회장은 중국 사업장을 찾아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임직원들과 소통도 이어갈 것으로 예정이다. 현재 삼성전자는 중국 시안에서 낸드플래시 공장을, 쑤저우에서 반도체 패키징 공장을베이징과 상하이에선 세트·디스플레이 판매법인 등 30여 개의 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회장이 중국 사업장을 찾아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임직원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간 이 회장은 국내외 사업장을 잇달아 방문하며 사업 현황을 살피고, 임직원들과 소통했다. 지난달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삼성전자 천안·온양캠퍼스, 삼성화재 유성연수원 등을 방문했다. 이달 들어선 구미 스마트시티와 구미전자공고, 화성 반도체 연구소를 찾았다.

아울러 이 회장은 내달 윤석열닫기윤석열기사 모아보기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에 동행할 가능성이 크다. 윤 대통령은 이 회장을 비롯한 국내 기업인들과 아랍에미리트 스위스, 일본 순방에 나선 바 있다.

이 회장이 내달 미국을 방문할 경우, 정재계 인사들과 만나 반도체 지원법 관련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재 170억 달러(약 21조9300억원)를 들여 테일러시에 짓고 있는 파운드리 공장 현장도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