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부도에 부르면 오는 버스 운영한다...현대차·경기도 협업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3-14 09: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수요응답형 교통수단 똑버스. 제공=현대차.

수요응답형 교통수단 똑버스. 제공=현대차.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와 경기교통공사는 안산시 대부도 전역에서 통합교통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의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를 공유킥보드 등 다른 이동수단과 연계해 경기도가 운영하는 방식이다. 경기도는 이를 교통이 불편하거나 수요가 많은 지역에 확장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수요응답형 서비스는 실시간으로 노선이 바뀌는 버스다. 사용자가 탑승시간과 장소를 앱으로 입력하면, 인공지능(AI)가 수요·교통상황 등을 고려해 노선을 확정한다.

이번 대부도 서비스에는 배차가 어려울 경우 주변의 공유 킥보드를 안내하는 기능도 추가했다. 기존 대중교통으로 환승할 경우 환승할인도 제공한다.

현대차는 이 같은 사업 모델을 '셔클'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이번 경기도 통합사업은 '똑타' 앱을 통해 경기교통공사가 운영을 맡는다.

경기도는 올 상반기 평택, 고양, 화성, 수원, 하남, 양주 등 6개 도시 일부 지역으로 통합교통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김수영 현대차 MCS LAB 상무는 "국내 최초 AI 솔루션 기반 수요응답교통을 선보였던 셔클이 지난 2년 간의 운행경험을 토대로 경기도 똑타앱을 제공하게 됐다"며 "시민들의 일상 속 이동이 더욱 편리해지도록 더 많은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 특성에 맞는 공공교통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