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DB생명 ‘(무)백년친구 실속케어 치매간병보험’ 출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3-01-11 15:00

경증 이상 월 70만원까지

DB생명은 치매간병을 집중 보장하는 ‘(무)백년친구 실속케어 치매간병보험’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DB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DB생명(대표 김영만)이 ‘(무)백년친구 실속케어 치매간병보험’을 출시한다.

DB생명은 치매간병을 집중 보장하는 ‘(무)백년친구 실속케어 치매간병보험’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신상품은 치매로 인한 진단·입원·생활비부터 간병인 지원 등을 보장하며, 해약환급금 미지급형Ⅱ로 납입기간 중 해지 시 해약환급금이 없는 대신 표준형 대비 더 낮은 보험료와 일반 해약환급금 미지급형 상품 대비 높은 환급률 조건으로 가입이 가능하며, 고객 선호도가 높은 재가·시설급여 보장을 확대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약 가입 시 장기요양등급(1~5등급) 판정 후 재가·시설급여를 이용하면 1회당 급여금을 지급하는데 경증 이상의 경우 최대 월 70만원까지 최대 10년동안 보장 받을 수 있으며, 중증 이상의 경우 보장기간을 확대해 최대 종신토록 지급한다.

또한 경도 치매 진단 시에 체증형을 추가해 진단 보장을 강화했다. 정액형으로 가입하는 경우 최초 1회에 한해 1000만원을 지급하며, 체증형으로 가입 시 보험계약 경과에 따라 가입금액이 체증되어 최대 2000만원까지 지급한다.

DB생명 관계자는 “고령화가 점차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한국사회에서 치매로부터 안전하다고 단언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기존 중등도 이상 치매 진단비와 의료시설 입소 중심의 치매보장에 더해 비교적 예방 가능한 경증치매 단계에서부터 진단비와 집에서 치매간병치료를 받고 싶은 가입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