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험연구원 “보험사 ESG 평가 위해 사업모형 특성 반영해야”

김형일 기자

ktripod4@

기사입력 : 2022-12-07 12:00

보험연구원이 공개한 보험권역별 ESG 평가 가중치./사진=보험연구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일 기자]
보험연구원이 보험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를 위해 사업모형 특성을 반영해 평가지표를 만들고 가중치를 세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7일 보험연구원 이승준 연구위원(ESG연구센터장)과 이연지 연구원은 ‘보험회사 ESG 평가 현황과 과제–해외사례를 중심으로’ 보고서를 발간하고 이같이 밝혔다.

또 보험사는 사업모형에 따른 중요성 평가를 거쳐 ESG 요소를 통합해 경영 전략에 반영하고 실행해 그 성과를 지속가능공시를 통해 시장에 충실히 전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보험연구원은 규제당국에 지속가능공시 활성화를 위한 일관된 공시 기준 마련, 지속가능공시 의무화, 정보보호‧이해상충 문제 해결방안 마련도 요청했다.

보험연구원은 글로벌 ESG 평가시장 상황도 소개했다. 지난 10년간 급격하게 성장했으며 관련 기업 간 인수‧합병(M&A)도 활발하게 이뤄져 현재 약 150여개사가 활동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ESG 평가의 주요 수요는 금융투자자, 투자은행이며 지역적으로는 ESG 관련 공시 등 지속가능규제가 강화되는 유럽에서 60% 이상의 수요가 발생 중이라고 분석했다.

유럽을 중심으로 ESG 평가시장에 대한 규제‧논의도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ESG 평가방법의 투명성‧일관성이 부재하고 기업정보 유출과 이해상충 등에 문제가 발생한 영향이라고 보탰다.

한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보험권역 세분류산업별 핵심지표‧가중치를 살펴보면 생명보험‧손해보험‧재보험‧보험중개‧결합보험의 가중치가 다르게 나타났다.

생명보험은 지배구조, 인적자원개발, 사생활보호 자료보안, 책임투자 등의 순이었으며 손해보험은 지배구조, 기후변화 취약성, 인적자원개발, 사생활보호 자료보안에 치중했다.

김형일 기자 ktripod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