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百그룹 “무거운 책임 통감…진정성 있는 피해 보상안 마련하겠다”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2-09-29 17:42

유가족은 물론 협력사·도급사 피해도 보상 예정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모습./ 사진제공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사건에 대해 진정성 있는 보상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이와 관련해 진정성 있는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대전점 입점 협력업체들의 피해에 대해 적절한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영업 중단으로 매출이 발생하지 않고 있는 만큼 영업손실에 대한 보상도 포함한다. 이를 위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협력사들이 현재 겪고 있는 어려움 등을 면밀히 청취하는 절차도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도급사 직원들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조치한다. 대전점 운영 중단으로 급여 지급 등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급비를 지급할 예정이며, 기존 시설‧미화‧보안 등 도급사 직원들을 위한 추가 지원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현대백화점은 이번 화재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들의 유가족들과 보상안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유족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직접 찾아가 요구사항 등을 최대한 수용할 수 있도록 책임감 있는 자세로 노력하고 있다.

한편 현대프리미엄아웃렛 대전점에서는 지난 26일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환경미화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여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고로 현대백화점이 유통업계 최초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대상이 될지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