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전자, 상반기 연봉킹은 김기남 회장…이재용은?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8-16 19:50

이재용, 2017년 이후 5년간 무보수 경영 지속
1인 평균 급여 5100만원…전년 대비 300만원↑

김기남 삼성종합기술원 회장.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김기남닫기김기남기사 모아보기 삼성종합기술원 회장(전 삼성전자 대표이사)이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삼성전자(대표 한종희닫기한종희기사 모아보기, 경계현닫기경계현기사 모아보기)가 공시한 2022년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기남 회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 32억6400만원(8억6000만원, 23억3500만원 등)을 수령했다.

삼성전자 측은 “임원처우규정(이사회 결의)에 따라 직급(회장), 위임업부의 성격, 위임업무 수행결과 등을 고려해 보수를 결정하고 1월부터 6월까지 매월 1억4400만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상여금에 대해선 “전사 계량지표와 관련하여 2017~2019년 사이 ROE 15.7%, 세전이익률 20.7%, 주가상승률 54.8%를 달성하였고, 2021년 CE부문 매출액 55.83조원, 영업이익 3.65조원을 달성한 점, 비계량 지표 관련하여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도 마이크로 LED, 라이프스타일 TV 등의 혁신 상품으로 16년 연속 TV 시장 세계 1위를 유지하는 등 견조한 성장을 견인한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부회장은 5년간 ‘무보수’ 경영을 이어갔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7년 무보수 경영 선언 이후 현재까지 보수를 받지 않고 있다.

지난해 김 회장과 함께 대표이사를 지낸 과 고동진닫기고동진기사 모아보기 전 사장은 상반기 보수로 26억1200만원(급여 4억6800만원, 상여 21억2600만원 등), 김현석 전 사장은 20억7800만원(급여 4억3900만원, 상여 16억2200만원 등)을 받았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 보수로 20억7200만원(급여 6억2600만원, 상여 14억1500만원 등)을,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은 9억9000만원(급여 5억2400만원, 상여 4억3400만원 등)을 수령했다.

이외에도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은 17억2300만원, 박학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7억7700만원,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사장)은 11억1200만원을 받았다.

한편, 삼성전자의 상반기 1인 평균 급여액은 5100만원으로, 전년 상반기(4800만원) 대비 300만원 늘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