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존리·강방천 의혹 제기…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사 경영진 자정 노력 필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8-09 17:08

존리·강방천 전 대표 차명투자 의혹 제기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연이어 제기되고 있는 자산운용사 경영진의 부적절한 사익추구 의혹 등과 관련해 “고객자금의 운용관리자로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고 임직원들의 모럴헤저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정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9일 진행된 임원회의에서 이복현 원장은 “고객의 투자자금을 관리·운용하는 자산운용업은 무엇보다 시장 및 투자자 신뢰가 근간이 되어야 하는 산업”이라며 “경영진 스스로 과거보다 훨씬 높아진 도덕적 잣대를 가지고 이해상충 소지가 있거나 직무 관련 정보이용을 의심받을 수 있는 부적절한 행위를 단념하고 고객자금의 운용관리자로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 사모펀드 사태를 겪으면서 자산운용산업에 대한 시장 신뢰가 크게 떨어진 만큼, 자산운용 산업의 신뢰 제고를 위해 각별히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경영진부터 준법·윤리 의식 수준을 이전보다 훨씬 더 높여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모럴헤저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정 노력을 기울이고 금융사고 예방 등 내부통제 점검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앞서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지난 6월 불법투자 의혹이 불거지면서 대표직에서 사임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진행된 에셋플러스자산운용에 대한 정기검사에서 강방천닫기강방천기사 모아보기 전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에 대한 자기매매 정황이 포착되면서 강방천 전 대표도 차명투자 의혹 등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