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복현 금감원장, 전북지역 현장 방문…지역 소상공인 지원 협조 당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7-26 10:45

민생지원 등 정부 대책 이행 당부
소상공인 불법금융 피해예방 홍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지역 현장에도 방문하면서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지역 금융회사를 만나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협조를 당부하며 불법금융 피해예방 활동을 펼쳤다.

이복현 원장은 26일 전북은행 본점에서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간담회를 개최하여 애로를 청취하고 지역 금융회사의 중·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협조를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간담회 이후 전라북도경찰청장, 전라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 전북은행장 등과 함께 전주 신중앙시장을 방문하여 불법금융 피해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또한 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지역 주민들과 상인들을 찾아가 금융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사랑방 버스’에 탑승하여 상담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복현 원장은 간담회에서 “고금리, 고물가 등으로 인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금융부문 민생지원방안 등 정부 대책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금감원은 은행권 자체 프리워크아웃 제도인 개인사업자대출119 등 금융권의 기존 지원 제도 활성화를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전북은행에서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제공하고 있는 부채관리서비스, 경영컨설팅 등 우수 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금융권이 취약 차주 등을 위한 신규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금융감독원도 금융권의 노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전주 신중앙시장으로 이동하여 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피해예방 리플릿 등을 상인과 주민들에게 직접 배포하며 불법금융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했다.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 대상 대면편취형 피싱 및 불법채권추심·고금리 등 불법사금융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도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시장 인근에서 금융상담을 실시하고 있는 금융사랑방 버스를 방문하여 “생계활동으로 바쁜 서민들의 금융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생업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금융사랑방 버스’ 서비스가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앞으로도 유관기관 및 금융권과 긴밀히 협력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현장에 직접 찾아가는 불법금융 피해예방 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