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10억 로또' 과천자이 10가구 무순위청약에 7579명 몰려

주현태

gun1313@

기사입력 : 2022-08-05 10:32

과천자이 조감도./사진제공=GS건설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당첨 즉시 10억원대의 시세차익을 노릴 수 있는 과천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7500여명이 몰렸다.

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과천주공6단지를 재건축해 지은 '과천자이'는 전날 10가구를 공급하는 무순위 청약에 7579명이 도전해 평균 경쟁률 757.9대 1을 기록했다.

공급물량이 3가구로 가장 많았던 전용 59㎡A와 59㎡G에 2517명, 2069명이 몰렸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전용 84㎡B 타입에서 나왔다. 1가구를 모집한 전용 84㎡B 타입에는 1832명이 몰리며 네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 무순위 청약이 흥행한 것은 시세 차익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전용 59㎡ 분양가는 8억2181만~9억2052만원, 전용 84㎡ 분양가는 9억8224만원이다. 앞서 지난달 16일 84㎡는 20억5000만원에 매매 계약이 맺어졌다. 분양가와 비교하면 10억6700만원 차이가 난다. 특히 실거주 의무가 없기 때문에, 전세를 놓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과천자이' 당첨자 발표는 오는 9일이며 계약일은 17일이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20%로, 나머지 잔금 80%는 실입주일 전에 완납해야 한다.

한편, 전날 진행된 전용 59㎡ 2가구 대한 무순위 청약 특별공급에는 230명이 참여했다. 노부모 부양 가구(59㎡E)에 123명, 다자녀 가구(59㎡G)에 107명이 각각 지원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